컨텐츠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최신정보

최신정보

요오드 관련 뉴스기사, 방송, 상품, 홈페이지 등의 최신정보를 제공합니다.

요오드와 해독: 중금속과 할로겐화물 -(1)
제목 요오드와 해독: 중금속과 할로겐화물 -(1)
작성자 요오드 연구소 (ip:)
  • 작성일 2020-01-21
  • 추천 추천 하기
  • 조회수 258
  • 평점 0점

요오드와 해독: 중금속과 할로겐 화물 -(1)

 

대부분의 산업재해나 독성물질이 환경이 노출되었을 때 킬레이트화는 신체의 해독을 위해 정부의 승인이 필요하다. 매년 60000명의 미국인들은 치매에서부터 암과 심장질환에 이르기까지 킬레이션 치료, 디양한 질병을 치료하는데 돕는 잠재적인 치료로써 영향력을 얻고 있는 요오드를 받는다. Archives of Neurology에서 진행된 예비조사에 따르면 중금속은 치매 환자들의 뇌에 축적된다. 다른 조사에 따르면 59명의 18세 암 환자들에게 킬레이트 치료를 받게 하였을 때 사망률이 90% 하락하였다. 중금속은 자연에 걸쳐 발견되지만 우리는 이 독성 금속들을 우리의 환경에 퍼지고 심지어 아이들의 신체에 직접적으로 주입하거나 그들의 입에 중금속들을 심으면서 판도라의 상자를 열었다. 공기, , 토양에서의 중금속 수치가 증가하면서 중금속 수치는 또한 신체 내에서도 증가하고 있으며 이는 만성질환과 학습장애, , 성 조숙증, 치매 등으로 이어진다.

 

환경그룹은 “Body Burden-The Pollution in Newborns(신체의 부담-신생아들의 오염)”이라는 충격적인 보고서를 출판하였다. “미국 산업은 약 75000의 화학물질들을 생산하고 수입하며, 그 중 3000개의 화학물질들이 일년에 100만 파운드 넘게 생산되고 수입된다. 여러 연구에 따르면 몇 백개의 산업용 화학물질들은 자궁 내에 있는 아기들의 혈액을 순환하고 있으며 완전히 이해되지 못한 방식으로 상호작용하고 있다. 더 많은 오염물질들은 자궁 내에 있을 확률이 높지만, 태아기의 화학물질 노출을 확인하고, 이것이 안전한지 아닌지 평가할 수 있는 테스트는 아직 개발되지 않았다. 태아기에 산업 물질에 노출되는 것은 말그대로 통제할 수 없게 되었다.”

 

사람들은 생명을 앗아가는 길을 걷고 있다. 지구에서 태어나는 모든 의 아이들은 독성물질에 중독될 운명에 처해있다. “어디서 언제 태어나던지 태어날 때부터 뿐만 아니라 수정될 때에도 아이의 최상의 가능성이 실현되는 것을 막도록 인공 화학물질(부모님께 물려받은 유전자에 따라 건강한 신체를 건설하기 위해 조직에 명령을 내리는 자연적인 화학물질을 방해하는 화학물질들)들이 아이를 중독시킬 것이라는 많은 증거들이 존재한다.”라고 World Wildlife Fund Senior Program 과학자, Theo Colborn 의사가 말한다. 이 글은 아주 중요한 답을 제공할 것이다. 우리가 현재 살고 있는 높은 독성 환경에서 우리의 신체를 지켜줄 수호천사를 소개할 것이다. 모든 임산부들은 심지어 수정 전부터 요오드와 염화마그네슘을 경피 적용하여 보호 작용을 시작해야 한다.

 

중금속은 아연, 마그네슘, 셀렌과 같은 영양소 무기물에 의해 활동하는 세포 효소를 방해하면서 신체를 중독시킨다. 독성 금속들은 영양소를 쫓아내고 영양소의 자리에 결합하며 신경, 호르몬, 소화, 면역 기능에 영향을 주며 여러가지 증상들을 유발한다. 사람에서 자주 축적되는 중금속으로는 납과 수은, 카드뮴, 우라늄, 비소가 있다. 신체에 이 물질들이 들어오면 요오드, 아연, 구리, 마그네슘, 칼슘 등의 필수 무기물의 자리를 빼앗으며 장기 시스템 기능을 방해한다. 이 과정은 요오드의 적대적인 요소들인 할로겐화물들에 의해 가장 명백하게 진행된다. 할로겐화물은 신체의 요오드 흡수를 제어한다. 중금속은 요오드가 결합하는 수용체에 축적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브롬, 불소에 노출되어 있으며 이 독성물질들을 요오드가 결핍된 수용체에 저장되고 있다. 세포내의 요오드 기제는 매우 오래되었으며 구체성에서 모자란다. 실제로 세포들은 요오드화물과 다른 비슷한 원자, 분자 크기를 가지고 있는 음이온을 구분하지 못한다. 비슷한 크기를 지닌 음이온들은가짜 요오드 역할을 할 수 있다: 브롬화물, 불소, 염소, 질산염, 시안산염, 과염소산염, pseudothiocyanate, pertechnate.

 

1960년대 요오드는 빵에 첨가되었고 하루 평균 요오드 섭취량이 하루 권장량(RDA) 4-5배로 증가하였다. 하지만 그 후로 요오드는 다시 빵에서 제거되고 독성 화학물질인 브롬화물로 대체하는 바보같은 의학적 실수를 저질렀다. 할로겐화물은 4가지이다: 요오드, 브롬, 불소, 염소. 이 모든 할로겐 화물은 신체의 동일한 수용체를 사용한다. 그러므로 만약 개인의 식사에 요오드가 부족하다면 예로 갑상선과 위의 요오드 수용소들은 밀가루, 탄산 음료, 곡물 등에 흔하게 존재하는 브롬화물로 가득차게 될 것이다. 브롬은 과일, 채소, 제과제품에 훈증제로 뿌려질 것이며 Prozac, Paxil과 같은 약국 약에 사용되어지며 요오드를 고갈시킬 것이다. 염소, 불소, 브롬은 요오드와 화학적으로 관련되어 있으며 요오드와 경쟁하여 갑상선의 요오드 수용체 자리를 차지한다.

 

요오드 섭취는 즉시 브롬, 불소와 같은 할로겐화물과 수은을 포함하는 중금속의 배출량을 높인다. 브롬과 불소는 요오드 이외의 다른 해독 치료법으로도 제거될 수 없다. Kenezy Gyula Korhaz의사에 따르면 요오드는 수은, , 카드뮴, 알루미늄, 할로겐화물(브롬, 불소) 등을 해독하며 이 물질들의 요오드 제어 효과를 줄인다. 요오드는 일반적인 할로겐 화물들 중에 가장 높은 원자 무게(126.9)를 가지고 있다. 요오드는 갑상선과 불소가 특히 많이 집중되는 송과선에서 이 독성 물질들을 해독하는데 오직 한가지 해답이다. 방사성과 독성 중독 물질들, 구체적으로 불소, 염소, 브롬, 수은이 만연해 있는 현재 시대에서 요오드는 직시 이 물질들을 소변을 통해 배출시키며 우리를 위험으로부터 보호해준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불소가 함유된 물을 마시고 불소로 치아를 닦도록 강요되거나 조건이 형성되어 있다. 요오드 결핍이 현재 유행하는 갑상선기능부진증, 유방암, 전립선암과 연관되어 있을 수 있을까? 정부 보건기구들은 불소, 브롬, 수은, 아스파탐(단맛이 아주 강한 합성 감미료)으로 대중을 중독시키고 있는 것일까? 그렇다. 이것은 정확히 그들이 하는 것이고 그들은 이에 대해 아주 방어적이다.

 

미국인들이 더 많은 요오드를 섭취하면 섬유낭종성 유방질환의 발병률을 낮추고 더 건강한 삶을 살 것이라는 증거들이 증가하고 있다. 요오드 섭취의 감소는 경쟁하는 할로겐 화물들(불소, 염소, 브롬)과 연관되어 있으며, 이는 미국의 요오드 결핍을 유행하게 만들었다. - Donald Miller Jr 의사

 

David Brownstein 의사에 따르면 불소는 갑상선 분비선이 요오드를 집중시키는 기능을 제어한다고 말하며 여러 연구에 따르면 불소는 요오드 결핍이 존재할 때 신체에 더 강한 유독성을 가진다. 요오드가 보충될 때 브롬, 불소, 과산소산염의 배출량은 더욱 증가한다. Brownstein 의사에 따르면 요오드를 한번 복용하더라도 불소의 배출량은 78%로 증가하고 이는 불소가 첨가된 물이나 불소를 함유하는 약을 섭취하는 이들에게 매우 중요한 소식이다; 브롬화물의 배출량은 50% 증가한다. 우리의 환경은 이 독성 할로겐 화물로 가득차 있으며 여태까지 우리는 이 갑상선 독성물질들을 신체에서 해독하는 방법을 모르고 있었다. 그 어떤 해독, 킬레이팅 프로토콜도 요오드를 무시할 수 없다.

 

20년 동안 브롬은 빵을 오염시켜왔다. 브롬은 갑상선 기능을 막고 유방에서 항암 작용을 하는 요오드의 활동을 방해할 수 있다. 현재 유방암에 대한 위험은 1/8이며 매해 1%씩 증가하고 있다. 염소 또한 신체에서 요오드를 막는다. 그러므로 염소를 첨가한 물(식수와 목욕물 모두)은 가능하면 피하는 것이 좋다. 요오드는 브롬을 저장소에서 움직이게 만들며 소변에 브롬 함량 수치를 높인다. 소변과 혈청 샘플에서 관찰되는 증가한 브롬 수치는 일반적인 샘플에서보다 20배 더 높다. 전통적인 요오드 보충제를 섭취하면서 나타나는 부작용은 보통 소변에 많은 양의 브롬을 배출하면서 나타나는 것이다.

 

염소는 브롬과 신장 레벨에서 경쟁하며 브롬의 신장 청정을 증가시키며, 따라서 염화마그네슘은 마그네슘 보충제로서 가장 적절하다. 만약 브롬 해독작용에 염소가 포함되지 않는다면 몇몇의 환자들은 소변 브롬 수치를 10mg/24시간으로 줄이기 위해서는 요오드 치료를 최대 2년 정도 받아야 한다. 염소로 신장 청정을 하면서 함께 전통적인 요오드 보충제를 섭취하여 브롬을 신속하게 배출시키는 것은 가끔 부작용을 유발한다. 물을 많이 마시고 완벽한 영양소 프로그램을 첨가하는 것은 부작용을 줄인다. Abraham 의사에 따르면 요오드 섭취를 시작하고 하루가 지나고 나서 납, 카드뮴, 수은의 배출량이 몇 배로 증가했으며 요오드 섭취를 시작하고 한 달이 지나자 알루미늄 배출량이 증가하였다. 전통적인 요오드 보충제는 신체에 브롬양이 높았던 환자들의 해독 반응을 유발할 수 있다. 해독 반응의 증상들은 신체의 냄새와 탁한 소변을 포함한다. 신체에서 냄새가 나는 것을 1주에서 2주가량 지속되지만 소변이 탁한 것은 다시 소변이 맑아지기까지 몇 달 정도 지속될 수 있다. 이런 부작용들은 물을 많이 마시는 것으로 줄일 수 있다. 증가된 체액은 요오드가 대체하는 브롬, 불소, 중금속과 과잉 요오드의 배출을 용이하게 한다. Abraham 의사는 하루에 1200mg의 마그네슘을 섭취하는 것은 신체 냄새를 제거하지만 소변의 탁함은 제거하지 못한다고 보고하였다.

 

브롬화물은 갑상선 기능저하를 유발하며 브롬화물은 강력한 갑상선종 유발물질이다. 미국인들은 특히 요오드가 신체에서 과염소산염을 배출하기도 한다는 것을 알아두어야 한다. 과염소산염, 고체 로켓연료는 군기지와 항공 우주산업 기지에서 적어도 22개의 주에 유출되었다. 이는 식수, 우유와 다른 음식들을 오염시키고 있으며 수백만명의 미국인들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 지난 해에 CDC의 과학자들은 많은 수의 여성들이 과염소산염에 노출되어 갑상선호르몬 부진의 위험에 놓여있다고 보고하였다. 과염소산염은 갑상선이 요오드화물을 흡수하고 태아와 신생아의 뇌의 형성에 중요한 호르몬은 분비하는 기능을 손상시킨다. 더 나아가 연구들에 따르면 모유는 과염소산염을 높은 양으로 함유하고 있다.

 

EPA’s는 로켓 연료의 안전한 노출 수치는 공공 건강을 보호하지 않는다고 보고한다. 지난해 CDC 과학자들은 많은 수의 여성들이 과염소산염의 노출로 인해 갑상선 호르몬 생성의 부진을 겪고 있다고 보고한다.

 

49명의 보스턴 지역의 여성들의 모유를 관찰한 CDC/BU(Boston University) 연구는 평균 모유수유 아기들은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EPA) 가 안전하다고 여기는 과염소산염의 수치의 2배에 노출되었다고 보고했다; 높은 양에 노출된 아기들은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EPA)가 안전하다고 여기는 양의 10배까지도 섭취하고 있었다. 연관된 2006년 연구에서 CDC 2820명을 검사하여 소변의 과염소산염 수치를 측정하였을 때, 사람들이 식수 외에 음식들에서 많은 과염소산염을 섭취하고 있다는 것을 발견하였다. CDC의 결과를 캘리포니아 인구들에게 적용하여 EWG는 요오드 섭취량이 적은 가임기의 10명 중 1명의 캘리포니아 여성이 식수의 5ppb의 과염소산염에 노출된다면 갑상선 기능 부진증이 진단될 확률이 높으며 임신을 했을 때 아기와 자기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의학적 도움이 필요할 것이라고 예상한다.






----------------------------------------------------------------------------------------------------원문출처--------------------------------------------------------------------------------------






http://www.alkalizeforhealth.net/Liodine2.htm


Iodine and Chelation : Heavy Metals and Halogens
International Medical Veritas Association


Chelation bears the government's seal of approval for detoxifying the body, most often after an industrial accident or environmental exposure to hazardous materials. Each year some 60,000 Americans undergo chelation treatments, which are gaining ground as a potential therapy for a range of conditions, from Alzheimer's disease to cancer and heart disease. A preliminary study published in the Archives of Neurology found heavy metals stack up in the brains of Alzheimer's patients. Another survey claimed a 90-percent plunge in cancer deaths during an 18-year follow-up of 59 patients treated with the chelating agent calcium-EDTA.


Heavy metals are found throughout nature but we have opened Pandora's Box by spreading these toxic metals throughout our environment and even injecting them directly into children's bodies and implanting them in their mouths.  As levels of heavy metals rise in our air, water, and topsoil, they also rise within our bodies, contributing to chronic diseases, learning disorders, cancer, dementia, and premature aging.


The Environmental Working Group has published a devastating report titled Body Burden - The Pollution in Newborns.[ii] "U.S. industries manufacture and import approximately 75,000 chemicals, 3,000 of them at over a million pounds per year. Studies show that hundreds of industrial chemicals circulate in the blood of a baby in the womb, interacting in ways that are not fully understood. Many more pollutants are likely present in the womb, but test methods have yet to be developed that would allow health officials to comprehensively assess prenatal exposure to chemicals, or to ensure that these exposures are safe. From a regulatory perspective, fetal exposure to industrial chemicals is quite literally out of control.[iii]

                                         

Humanity is traveling down a deadly path. Awaiting each and every child born on the planet is a life doomed to being poisoned. There is "overwhelming evidence that every child, no matter where in the world he or she is born, will be exposed, not only from birth, but from conception, to man-made chemicals that can undermine the child's ability to reach its fullest potential -- chemicals that interfere with the natural chemicals that tell tissues how to develop and construct healthy, whole individuals according to the genes they inherited from their mothers and fathers," says Dr. Theo Colborn, Senior Program Scientist, at the World Wildlife Fund. This chapter offers a hugely important answer, a guardian angel in chemical form that we can and actually have to use in the highly toxic age we are all living through. Every pregnant woman should be using iodine and magnesium chloride applied transdermally to initiate protective action from even before conception.


Heavy metals poison us by disrupting our cellular enzymes, which run on nutritional minerals such as magnesium, zinc, and selenium.  Toxic metals kick out the nutrients and bind their receptor sites, causing diffuse symptoms by affecting nerves, hormones, digestion, and immune function. The heavy metals most often implicated in human poisoning are lead, mercury, arsenic, and cadmium but uranium is playing catch up since depleted uranium became the favorite armament of the United States military. Once in the body, they compete with and displace essential minerals such as iodine, zinc, copper, magnesium, and calcium, and interfere with organ system function.


No where is this process more evident than in the case of the halides, which are all antagonistic elements to iodine, meaning they will impede the absorption of iodine. Heavy metals get stored in the same receptors that are looking for iodine.  Almost all of us are exposed to bromine and fluorine and are storing these toxic halides in our iodine deficient receptors. The mechanism of iodine in the cells is very ancient and lacking of specificity, in fact, cells are not able to distinguish iodide from other anions of similar atomic or molecular size, which may act as "pseudo-iodides": bromide, flouride, chlorine, thiocyanate, cyanate, nitrate, pertechnate, perchlorate.[v]


In the 1960s iodine added to bread increased
the average daily intake 4-5 times RDA levels.  


Then they took the iodine out of the bread and some medical idiot substituted bromide, a bio-poison in its place. There are actually four halogens: iodine, bromine, fluorine and chlorine. All these halogens use the same receptors in the body. Therefore if a person's diet is deficient in iodine the iodine receptors in the thyroid and stomach, for example, may fill up with bromine which is common in grains, bleached flour, sodas, nuts and oils as well as several plant foods. Iodine is depleted by bromine, which is used as a spray on fruits and vegetables, in baked goods, as a fumigant, and in Prozac, Paxil and many other pharmaceutical drugs. Chlorine, fluorine, and fluoride are chemically related to iodine, and compete with it, blocking iodine receptors in the thyroid gland.


Iodine intake immediately increases the excretion of bromide, fluoride,
and some heavy metals including mercury and lead. Bromide and
fluoride are not removed by any other chelator or detoxifying technique.


Dr. Kenezy Gyula Korhaz states that iodine chelates heavy metals such as mercury, lead, cadmium and aluminum and halogens such as fluoride and bromide, thus decreasing their iodine inhibiting effects[vii] especially of the halogens. Iodine has the highest atomic weight of all the common halogens (126.9). Iodine is the only option when it comes to removing these toxic haloids from the thyroid and even the pineal gland where fluoride concentrates, especially when there is a deficiency in iodine in the body. In an age of increasing radioactivity and toxic poisoning specifically with fluoride chlorine and bromide, and even mercury, iodine is a necessary mineral to protect us from harm for immediately these toxic substances will increasingly flow out of the body in the urine.


Many of us are forced or conditioned to drink fluoridated water and also brush our teeth with fluoride. Could an iodine deficiency be related in some way to the current epidemic of hypothyroidism, breast, and prostate cancers? Are government health officials poisoning the public with fluoride and bromide, aspartame and mercury, and even with rocket fuel, just to name a few things? Yes this is exactly what they are doing and they are feeling quite defensive about it.


There is growing evidence that Americans would have better health
and a lower incidence of cancer and fibrocystic disease of the breast
if they consumed more iodine. A decrease in iodine intake coupled
with an increased consumption of competing halogens, fluoride and
bromide, has created an epidemic of iodine deficiency in America.
                                                             Dr. Donald Miller Jr.


Dr. David Brownstein says that fluoride inhibits the ability of the thyroid gland to concentrate iodine and research has shown that fluoride is much more toxic to the body when there is iodine deficiency present. When iodine is supplemented the excretion rate of the toxic halides bromide, fluoride and perchlorate is greatly enhanced. Brownstein says that after only one dose of iodine the excretion of fluoride increased by 78% and this is very important for those who are drinking fluoridated water or are taking medicines with fluoride in them; bromide excretion rates increased by 50%. Our environment is loaded with the toxic halides bromine and fluorine and up to now we have had no way to detoxify the body of these thyroid poisons.


No chelation or detoxification
protocol can afford to ignore iodine.


Over the last 2 decades bromine has contaminated our bread. Bromine blocks thyroid function and may interfere with the anticancer effect of iodine on the breast. Now, the risk for breast cancer is 1 in 8 and increasing 1% per year. Chlorine also blocks iodine in the body, so chlorinated water (both drinking and bathing) should best be avoided when possible. (See chapter on sodium thiosulfate for chlorine neutralization) Iodine increases mobilization of bromine from storage sites with increased urinary excretion of bromide[ix]. Elevated bromide levels were observed in urine and serum samples,[x] twenty times the levels reported in the literature in normal subjects.[xi]


Patients who experience side effects while on
orthoiodo-supplementation are often excreting
large amounts of bromide in the urine.


Chloride competes with bromide at the renal level and increases the renal clearance of bromide[xii] thus magnesium chloride is ideal for magnesium supplementation. Some patients require up to 2 years of iodine therapy to bring post loading urine bromide levels below 10 mg/24 hr, if chloride load is not included in the bromine detoxification program. Rapid mobilization of bromine from storage sites with orthoiodo-supplementation combined with increased renal clearance of bromide with a chloride load often causes side effects. Increasing fluid intake and adding a complete nutritional program minimizes these side effects.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