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최신정보

최신정보

요오드 관련 뉴스기사, 방송, 상품, 홈페이지 등의 최신정보를 제공합니다.

요오드 프로토콜: 아직도 잘 작용하고 있다!
제목 요오드 프로토콜: 아직도 잘 작용하고 있다!
작성자 요오드 연구소 (ip:)
  • 작성일 2019-11-21
  • 추천 추천 하기
  • 조회수 225
  • 평점 0점

요오드 프로토콜: 아직도 잘 작용하고 있다!


나는 2014년 10월 5일부터 요오드를 치료목적으로 섭취하고 있으며 현재 한달 이상 섭취하고 있다. (이 저자의 요오드에 대한 경험을 읽고 싶다면 요오드 기능의학 연구소 최신정보의 Cipro와 Levaquin (플루오로퀴놀론 항생제)의 손상에 대한 요오드의 영향 칸디다 균을 제거하는 요오드 프로토콜을 읽어보세요) 요오드는 균류의 성장 억제에 매우 효과적이다. 실제로 48시간 이상 요오드 섭취를 멈추었을 때 칸디다 균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 이외에는 이 만성적인 감염은 완전히 조절 가능해졌다. 성인이 되고 나서 Cipro와 Levaquin 항생제를 섭취하고 나서부터 나타난 효모균 문제로 많은 문제를 겪어왔던 것을 생각하면 매우 놀라운 일이었다.


나는 야식으로 바나나 두개를 먹을 수 있었고 이것은 요오드의 효과를 잘 입증하는 것이다. 몇 년간 나는 바나나 한입만으로도 가려운 귀, 피부 발진, 두피 문제, 천식 등의 효모균 증상이 유발되었다. 대신 나는 이제 식사에 맛있는 칼륨 공급원(바나나)을 추가할 수 있게 되었다. 갑상선 기능을 증진시키는 것은 박테리아를 제거할 수 있는 우리의 신체 능력을 지원한다.


대부분의 요오드 프로토콜은 높은 복용량(12.5mg)에서 시작해서 시간이 지날수록 50mg에서 심지어 100mg까지 증가시킨다. 나는 이렇게 요오드 프로토콜을 진행하지 않았다. 나에게 느리게 진행하는 것은 가장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 나는 하루 2.5mg의 요오드(Lugol’s 2% 한방울)로 시작해서 2주에 걸쳐 12.5mg으로 증가시켰다. 소금 로딩에도 불구하고 해독 증상이 나타났었다.


설사를 하는 것은 흔했으며 하루 7.5mg이나 5mg의 요오드에도 설사가 계속되었다. 나는 복용량을 나누어 증류수에 첨가했다. 그래도 해독 증상이 계속되어 나는 2.5mg의 요오드로 다시 돌아왔다. 이것은 Lugol’s 2% 용액 한방울과 같은 요오드 양이며 나는 이것을 물에 첨가해서 오전에 마신다. 더 나아가 지속적으로 섭취하기 보다 4일 섭취하고 3일 쉬는 방법을 시도해보고 있다. 이렇게 함으로써 해독 반응을 줄일 수 있도록 했다. 나는 요오드 프로토콜을 진행하는 사람들에게 신체의 반응을 잘 관찰하라고 말해주고 싶다.


요오드를 섭취하지 않는 날에도 나는 보충 영양소들을 섭취한다. 그중 갑상선을 해로부터 보호하기 위해서 셀렌이 가장 중요하다. Chris Kresser는 다양한 종류의 셀렌을 함유하는 보충제를 추천하며 Paul Jaminet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식사에서 충분한 양을 얻을 수 있다고 하며 다른 사람들은 브라질 너츠를 권장한다. 위는 중요한 해독 경로이기 때문에 나는 추가적인 생균제를 위해서 케피어와 VSL #3와 miyarisan 정제를 먹는다. 나는 또한 식사에 많은 효소 저항성 전분을 추가하여 건강한 결장 박테리아의 성장을 지원한다.


현재 나의 칸디다균 증상을 완전히 사라졌고 더 이상 변비가 아니며 잠을 더 잘 잘 수 있다. 체온은 적당하며 더운 날에 더이상 춥지 않다. 통증은 사라졌고 더 이상 대변에 피가 묻어나오지 않는다. (나는 2000년부터 궤양성 대장염을 앓고 있었다) 갑상선 기능 부진증을 치료하는 것 같지 않은가? 축농증(균류 성장과 관련된)은 사라졌고 시력은 좋아졌으며 성욕이 돌아왔고 피부가 맑아졌으며 모발은 부드럽고 더이상 건조하지 않으며 이명 또한 사라졌다. 식욕이 돌아왔으며 충분한 음식을 먹으면 배부르다고 느끼며 불안증이 사라졌다. 기본적으로 내 신체 리듬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해독 반응을 견뎌내고 나면 많은 것을 경험할 수 있다.


Cipro나 Levaquin이나 다른 fluoroquinolone 항생제를 사용한 경험이 있다면 아마도 갑상선 기능 부진증 증상을 가질 수 있으며 불소(또는 염소, 수은, 브롬)가 요오드 수용소와 결합하여 기능적 요오드 결핍이 발생할 수도 있다.




--------------------------------------------------------------------------------------------------------------------------원문출처------------------------------------------------------------------------------------------------------------



Iodine Protocol: Still Working!


DECEMBER 13, 2014 / TERRY CHATTSWORTH / 11 COMMENTS

http://ghn.thegraychannel.com/tag/constipation/


I’ve been taking iodine therapeutically since November 5, 2014, well over a month now, and experiencing some very solid benefits. For an explanation of why it may be helping so much, you can see the first installment here, and the second installment here.


It’s still highly effective against fungal overgrowth. In fact, other than a slight hint of candida symptoms whenever I stop iodine for 48 hours or more, this chronic infection now feels totally under control. It’s impressive, considering how sick I have been with yeast issues for much of my adult life, after taking multiple rounds of Cipro and Levaquin antibiotics.



I know of no better way to measure iodine’s impact than to say I was able to eat two bananas, on back to back nights, as a midnight snack last week. For years, even one bite would have brought on a torrent of yeast symptoms, such as itchy ears, skin eruptions, scalp problems, asthma, and… none of this happened. Instead, I now have a tasty new source of potassium in my diet.

Boosting thyroid function allows our innate immunity to kill candida – not such a crazy thought now, nor was it back in 1972, if you read this very interesting study linked here.


Most protocols start at high doses, such as 12.5 mg iodine, and then increase over time to as many as 50 mg or even 100 mg.

This is NOT what I’ve been doing.


I cannot stress it enough — for me, going low and slow has yielded the best results. If you read my first post, you’ll see I ramped up from 2.5 mg in water (using Lugol’s 2%, one drop per day) and over a two week period went to 12.5 mg for only a brief time. Yikes. Not good. Even with salt loading, as needed, my detox remained intense.



It wasn’t uncommon for me to have diarrhea throughout the day, and this continued even at 7.5 mg iodine daily, or down to 5 mg. I did divided doses, added to distilled water, from morning until noon. Whatever the approach it was just too much, so I’ve since backed it way off… to right where I began… at 2.5 mg. This equates to only one drop of Lugol’s 2% Iodine solution, in a pint of distilled water, and I sip it during the first half of the day, to avoid any stimulating effects before bed.


Furthermore, rather than continuous daily use, I’m now trying it for 4 days on, 3 days off, which is considered “pulse dosing”, so my body can catch up on the detoxification process. My gut has always been my weakest link, and I encourage anyone who is doing an iodine protocol to not only listen to their body, but anticipate how their unique physiology may require adjustments to dosing.


Even on my iodine-free days, I continue to take the companion nutrients. Selenium is most important, from the standpoint of protecting the thyroid against harm, as with hashimoto’s thyroiditis, an autoimmune condition. Chris Kresser has recommended a complex, containing a few types of selenium, Paul Jaminet feels most people will be able to get enough from food sources, others suggest eating brazil nuts, with a caveat: more than a few might cause an overdose of selenium.


What other types of nutritional support can help? Since the gut is most anyone’s primary detox pathway, I’m making sure I drink home-brewed kefir daily and take VSL #3 and Miyarisan Tablets for additional probiotics. I’m also adding plenty of resistant starch to my diet, to encourage the growth of healthy colonic bacteria.


So how about the bigger picture, the future? I’m driven by results, and right now candida symptoms are virtually gone, I’ve healed my constipation, I’m sleeping better (except when diarrhea has been active), my body temperature is much more even, and I no longer get chilled on warm days, I have fewer aches and pains, no more mucus or blood in stools (I’ve had ulcerative colitis since 2000).


Sounds like I’m correcting hypothyroidism, doesn’t it? My sinusitis is gone (fungal overgrowth-related), my vision is much sharper, my libido is back, my skin is clear, my hair is softer and no longer dry, tinnitus is gone about 75% of the time, my appetite is better, and I also feel “full” when I’ve eaten enough food. I also have virtually zero anxiety.

Basically, it’s as if all my body’s rhythms are in tune, and I’m running a little hotter. I feel hugely better. So, given this, my instinct is to resist the urge to push aggressively through what would probably be a rough detox. I’d rather spare my body that damage and be patient. After all, since I’m feeling so solid, what’s the rush?


If you’ve had a history of Cipro, Levaquin, or other fluoroquinolone antibiotics use, and are developing hypothyroid symptoms, you may have a functional iodine deficiency, due to iodine receptors being blocked by fluoride and other toxins, such as bromide, chlorine, and mercury.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